경제금융뉴스
글 수 935
직장인 절반은 상사나 고객에게 생트집을 잡혀본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대표 강석인)가 직장인 39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50.8%가 상사나 고객(거래처)에게 생트집을 잡혀본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중 51.0%는 ‘내가 잘못한 것이 되어 억울한 상황이 됐다’고 응답했다. 34.8%는 ‘모든 사람이 생트집임을 알았기 때문에 아무 일도 없었다’고 했으며 ‘일이 자꾸 커져서 주변 사람들이 모두 알게 되었다’ 10.1%, ‘언론·미디어 등에 알려져서 곤혹을 치렀다’는 응답도 3.5%였다. 생트집 해결방법으로는 ‘아무 도움 없이 혼자 해결했다’가 29.8%로 가장 많았다. 이어 ‘회사에서 사과나 보상을 했다’ 24.2%, ‘그냥 무시했다’ 21.2%, ‘적극적으로 대처하여 잘못을 바로잡았다’ 19.2% 순이었다. 생트집을 잡는 이유 1위는 ‘책임을 전가하고 본인은 빠지기 위해서’가 30.8%를 차지했다. ‘생트집 잡는 사람의 성격 때문에’ 30.3%, ‘무언가 얻어내려는 꼼수 때문에’ 19.2%, ‘과시욕 때문에’ 16.7% 등이 있었다. 한경닷컴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교포3세 의사의 이중생활 "우리 엄마는 회사에" 워킹맘 눈물 펑펑 [관련슬라이드 더보기]


원문출처 :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2030828357&sid=0101&nid=&pag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