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뉴스
저축은행 대주주의 불법 행위를 차단하기 위해 금융당국이 마련한 대책이 발표 이후 1년이 다 되도록 시행되지 못하고 있다. 불법을 저지른 대주주에 대한 금융감독원의 직접 검사, 과징금 부과 및 형사처벌 강화 등을 담은 저축은행법 개정안이 ‘부실 저축은행 피해자 지원을 위한 특별조치법’에 막혀 국회에서 논의조차 이뤄지지 않아서다. 금융위원회는 지난해 3월 저축은행 대주주에 대한 강력한 통제가 필요하다는 여론이 비등하자 ‘대주주 사금고화(私金庫化)’를 방지하는 내용의 ‘저축은행 감독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당시 금융위는 대주주의 불법 행위 혐의가 적발되면 금감원이 해당 대주주를 직접 검사하도록 저축은행법을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임원이 아닌 대주주는 불법 행위를 적발하더라도 자료 제출 요구 정도만 가능해 효과적인 책임 추궁에 한계가 있다는 이유에서였다. 금융위는 대주주의 불법 대출이 적발되면 저축은행과 함께 대주주 개인에게 과징금을 부과할 수 있는 조항도 신설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저축은행에 대한 과징금을 ‘위반 금액의 20% 이하’에서 ‘40% 이하’로 높이고 대주주의 형사처벌도 ‘징역 5년 이하 또는 5000만원 이하 벌금’에서 ‘10년 이하 또는 5억원 이하’로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대책에는 저축은행 감사에 감사보좌기구를 설치해 주기적인 감사활동 보고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하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금융위는 이런 대책이 담긴 저축은행법 개정안을 마련, 국무회의를 거쳐 지난해 10월 국회에 제출했다. 하지만 법 개정안은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논의조차 이뤄지지 않았다. 정무위 의원들이 “저축은행 피해자를 위한 특별법에 정부가 협조하지 않으면 금융위가 제출한 법안을 다루지 않겠다”며 처리를 미룬 탓이다. 법 개정이 늦어지면서 금융감독 당국이 앞으로 진행할 저축은행 정기 종합검사와 제재가 효과적으로 이뤄질지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금감원은 적기시정 조치를 유예한 4개 저축은행을 추가 검사하고 있으며, 4월부터는 30여곳에 대한 정기검사를 순차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이들 저축은행 검사에서 대주주의 불법 행위가 드러나더라도 현재의 법을 적용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대주주의 불법 행태가 갈수록 교묘해지는 만큼 직접 검사와 강력한 책임 추궁을 위한 제도 개선이 시급하다”며 “법안 처리가 다음 국회로 넘어가는 것은 불법을 저지른 대주주에게 시간만 벌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류시훈 기자 bada@hankyung.com


원문출처 :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2030845111&sid=0101&nid=&pag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5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ING생명 ‘용감한 오렌지 종신보험’ 출시 17일만에 10억 돌파 관리자 2015-08-12 24733
74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금융소비자연맹 “금융사별 민원현황 투명하게 공개하라” 관리자 2015-08-07 24192
73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타이거리스크, 재보험 솔루션/자산운용/전략 자문 브랜드 앞세워 중국시장 진출 관리자 2015-08-03 24242
72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TigerRisk Enters Chinese Market with Its Dynamic Brand of Reinsurance Solutions, Capital Management and Strategic Advice 관리자 2015-08-03 24883
71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삼성화재, 2015년 상반기 경영실적 발표 관리자 2015-07-31 24151
70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PA그룹, 아시아에 혁신적인 투자 솔루션 도입 관리자 2015-07-31 24383
69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ING생명, ‘용감한 오렌지 종신보험’ 배타적 사용권 획득 관리자 2015-07-31 24969
68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금소연 “생보사 보험금예치 이자 부지급 강력히 처벌해야” 관리자 2015-07-30 25451
67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New CEO Appointed to Allianz Worldwide Care 관리자 2015-07-30 26308
66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한국손해사정원, 7일 출범식 개최…본격적인 활동 시작 관리자 2015-07-09 24834
65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금소연, 감사원 생보협회 질병정보 과잉수집 활용에 대한 감사결과…“금융위 질병정보활용 허가에 면죄부 줘” 관리자 2015-07-09 24526
64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ACE, 신임 필리핀 사장에 피터 반 라팅엔 임명 관리자 2015-07-08 24290
63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ACE Appoints Peter van Ratingen as New Country President for the Philippines 관리자 2015-07-08 25056
62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ING생명, 2000명 대상 보험소비자 성향조사 결과 발표 관리자 2015-07-08 24855
61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2014년 건강보험 보험료 대 급여비 분석 결과 관리자 2015-07-07 25141
60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금소연 2014년 보험불완전판매율 조사분석, 농협손보·푸르덴셜생명 가장 우수 관리자 2015-07-06 24547
59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한국손해사정원 출범식 개최 관리자 2015-07-02 24519
58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금소연 ‘생보사 자살보험금 지급거부, 소멸시효도 소비자 승소 판결’ 환영 관리자 2015-07-01 25011
57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한국손해사정원’ 출범…국내 최초 소비자 입장의 공정하고 정확한 손해사정 관리자 2015-06-30 24459
56 뉴스와이어 보험뉴스 금소원, ‘금융위 복합점포 추진해서는 안 되는 이유’ 관리자 2015-06-25 24167